search

인기 검색어 :
마이퍼스트레이디, 오르시아, 아씨한복, 서울웨딩타워, 라루체, 상록아트홀, 달빛스쿠터, 더헌트맨, 스타시티 아트홀
닫기

magazine

마음을 주고받는 일 웨딩플래너 김안라 팀장 인터뷰
조회수 :
13133




모든 웨딩플래너가 본인의 일에 최선을 다 하며, 기본적인 업무 또한 놓치지 않는다. 그렇지만 김안라 팀장은 기본적인 업무를 넘어 신부들을 고객이 아닌 친한 친구, 언니, 동생으로 생각하며 웨딩플래너 일에 임하고 있다. 김 팀장은 “신부님들을 고객이 아닌 친한 친구, 언니, 동생으로 생각하고 대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다면 무언가를 추천할 때도, 마지막으로 부케를 고를 때도 그 신부님께 더 어울리는 쪽으로 추천해주고, 정성을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부님들도 제 마음을 아는지 저를 일적인 관계가 아니라 마음이 닿는 사람으로 대해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안라 팀장은 “저는 이 일이 단순히 계약서로 이어진 사이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 마음을 주고받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결혼준비란 것이 쉽다면 쉽고, 어렵다면 어려운 일이지만 함께 하는 웨딩플래너에 따라 그 차이가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쉬운 일이라면 조금 더 즐겁게, 어려운 일이라면 조금 더 쉽게 하려 노력합니다”라고 전했다. 김 팀장은 한 번뿐이기에 더욱 예쁘게, 처음이니까 어렵지 않게 진행할 수 있도록 신랑, 신부들을 돕고 있다.

모든 신부들이 기억에 남고, 예식이 끝나고 신부들에게 감사 인사가 올 때면 항상 보람을 느낀다는 김안라 팀장. 그중에서도 김 팀장이 가장 기억에 남아하는 신부가 있다. 그는 “손 편지를 써줬던 신부님이 있습니다. 너무 감동받아서, 그 신부님의 진행이 끝나고 나서도 계속 연락을 하며 지났는데, 한 번은 송도에 있는 신혼집에 놀러오라고 했었습니다. 마침 송도에 갈 일이 생겨 선물을 들고 집 앞에서 연락을 했었는데, 아쉽게도 집에 아무도 없어 문 앞에 선물을 걸어두고 온 일이 생각이 납니다. 신부님이 마치 산타클로스가 다녀간 것 같다며 엄청 좋아했던 기억이 납니다”라며 뿌듯해했다.




좋은 생각엔 좋은 일이, 긍정적인 마음에선 긍정적인 일이 일어난다고 말하는 김안라 팀장은 “결혼준비를 시작하면 생각보다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도 있고, 생각지도 못했던 일들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신랑, 신부님 곁에는 두 분을 도와주는 사람들이 아주 많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웨딩플래너에게 믿고 맡겨 준다면 더 예쁜 결과로 나타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요즘 ‘진심’이란 말이 참 무색해졌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심을 다 하는 웨딩플래너가 되겠습니다”라고 하며 마쳤다.
Editor : 웨딩앤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