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기 검색어 :
마이퍼스트레이디, 오르시아, 아씨한복, 서울웨딩타워, 라루체, 상록아트홀, 달빛스쿠터, 더헌트맨, 스타시티 아트홀
닫기

magazine

신랑, 신부의 행복이 최우선이죠 웨딩플래너 정보람 실장 인터뷰
조회수 :
13975



웨딩플래너는 일생의 한 번인 결혼을 준비하는 신랑, 신부에게 설렘을 주는 직업이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신랑, 신부들과 함께해도 매순간이 매력적인 시간으로 기억될 수 있다. 정보람 실장은 “하루하루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모든 신랑, 신부님들이 각기 다른 개성을 갖고 결혼준비를 하기 때문에 저는 매일매일 새로운 삶을 사는 것만 같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모든 신랑, 신부가 같은 스토리를 갖고 있지 않고, 같은 일정으로 소화할 순 없다. 그들이 원하는 기간, 예산, 상황, 스타일에 따라 모든 결혼 준비가 달라진다. 그렇기 때문에 웨딩플래너는 어떠한 것보다도 신랑, 신부가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집어내고, 수행해줘야 하는 역량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정보람 실장은 웨딩플래너의 역할을 잘 해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웨딩트렌드를 누구보다도 빠르게 습득한다. 끊임없이 머리를 자극시켜 항상 새로운 생각을 하며, 웨딩관련 잡지를 꾸준히 읽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를 예측한다.



누군가 나를 믿어준다는 것. 누군가의 신뢰를 얻는다는 일은 참 쉽지 않은 일이고, 누군가 나를 믿어준다는 것은 참 감동스러운 일이다. 웨딩플래너에겐 이 ‘신뢰’가 정말 중요하다. 정보람 실장은 “신랑, 신부님이 저를 믿어준다는 것만으로도 큰 보람을 느낍니다. 저를 믿고, 제가 추천하는 웨딩드레스, 스튜디오, 메이크업, 하나하나 모든 것을 질문하고 의지하는 모습을 볼 때면 ‘웨딩플래너가 되길 잘 했구나’란 생각이 문득 듭니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믿음을 줄 수 있는 웨딩플래너로 남기 위해 누구보다도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정보람 실장. 그는 “돌이켜 보면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행복했던 일도 있었고, 슬펐던 일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과정과 추억들이 지금의 저를 조금 더 성숙하고 단단하게 만든 것 같습니다. 앞으로 신랑, 신부에게 더 믿음을 줄 수 있는 웨딩플래너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Editor : 웨딩앤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