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기 검색어 :
마이퍼스트레이디, 오르시아, 아씨한복, 서울웨딩타워, 라루체, 상록아트홀, 달빛스쿠터, 더헌트맨, 스타시티 아트홀
닫기

magazine

신랑, 신부님의 결혼 준비가 곧 나의 결혼 준비 웨딩플래너 김태희 팀장 인터뷰
조회수 :
8211



요즘에는 많은 신랑, 신부들이 알뜰하면서도 실속 있는 결혼식을 하길 원한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알뜰한 결혼식이 누군가에게는 허례허식이라고 생각될 수도 있다. 결혼 준비는 그만큼 상대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세운 예산에서 얼마나 실속 있고 퀄리티 있는 결혼식을 할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수많은 웨딩상품 중에서 고객에게 맞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찾아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웨딩플래너이다.

신랑, 신부가 느끼는 감동을 함께 느낄 수 있다는 점. 웨딩플래너의 특권이 아닐까 싶다. 김태희 팀장은 “신랑, 신부님들 대부분이 처음 준비하는 결혼인 만큼 처음 경험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결혼준비의 시작부터 끝까지 수많은 선택과 결정의 과정속에서 ‘나’라는 웨딩플래너를 믿고 결혼준비를 맡겨 준다는 점이 신랑, 신부님에게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웨딩플래너는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들이 중요하다. 직업 특성상 새로운 사람들을 꾸준히 만나게 되고, 이야기를 나눠야 하는 커뮤니케이션 성격이 강한 직업이다. 그렇기 때문에 정보를 많이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기 자신을 가꾸고 다듬는 시간이 필요하다. 김태희 팀장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경험을 하기 위해 여행을 다니기도 하고, 다양한 취미생활을 하며 생각하는 시간을 갖기도 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열심히 결혼 준비 계획을 세워주고, 스타일링을 해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음이 따뜻한 웨딩플래너라면 신랑, 신부를 내 가족처럼, 지인처럼 여길 것이다. 김태희 팀장은 어느 누구보다도 신랑, 신부에게 진심으로 마음을 다 한다. 그는 “웨딩플래너는 기계가 아닙니다. 신랑, 신부와 웨딩플래너의 믿음으로 진행하는 만큼 신뢰를 주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웨딩플래너가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라고 전했다.
Editor : 웨딩앤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