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기 검색어 :
마이퍼스트레이디, 오르시아, 아씨한복, 서울웨딩타워, 라루체, 상록아트홀, 달빛스쿠터, 더헌트맨, 스타시티 아트홀
닫기

magazine

결혼에 대한 로망을 함께 그려가는 일, 웨딩플래너 김유나 주임
조회수 :
5674






“처음엔 단순한 호기심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더 큰 관심이 생겨 웨딩플래너가 됐어요.”

젊은 커플이나 신혼부부를 많이 만나는 근무환경에서 일하면서 웨딩플래너라는 직업에 대해 알게 됐고 호기심이 생겼고 그 단순한 호기심은 시간이 지날수록 큰 관심으로 발전했다.
김유나 주임은 그렇게 웨딩앤에서 플래너로 일하게 됐다.

“생각보다 공부할 것들이 무척 많은 직업이에요. 그래서 매력적이에요.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또 사람에 대해 잘 알아야 하는 일이기도 해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부님이 원하시는 모습으로 세팅되었을 때 가장 뿌듯하답니다.”

보다 행복하게 결혼을 준비할 수 있도록 신랑신부를 돕는다는 김유나 주임은 아직까지도 우리나라의 결혼 문화는 복잡하고 어렵다고 말한다.  그래서 더 플래너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체적인 스케줄 관리는 물론 필요한 정보를 알려드리고 신랑신부님께서 그 과정을 편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노력해요. 스케줄에 있어서는 여러번 체크하면서 긴장을 놓지 않고 있어요.”









시간과 일정을 관리하는 업무가 많은 웨딩플래너는 늘 긴장할 수밖에 없다. 김유나 주임 또한 마찬가지.
그래서 확인에 확인을 거듭하며 완벽을 기한다. “스케줄을 체크하면서 웨딩홀이나 스튜디오들을 미리 둘러보기도 해요. 제가 먼저 체크를 해야 신랑신부님께서도 편하게 임하실 수 있거든요. 중요한 날을 저에게 맡겨주신만큼 그것에 보답하고 싶어요. 제 욕심일수도 있지만 완벽하게 만들고 싶거든요.”





결혼에 대한 로망을 함께 그려가는 일, 김유나 주임이 생각하는 웨딩플래너의 일이다.

“신상 드레스가 나오면 제일 먼저 체크해요.
신부님께서 원하셨던 스타일을 기억해 뒀다가 그런 드레스가 나오면 바로 체크하고요.
체력이 좋다보니 남들보다 더 많이 움직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하하.”
김유나 주임은 신랑신부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 기쁘다며 웃는다.

“결혼식에 대한 로망을 함께 그려간다는 것이 행복해요.
결혼식이 끝나고 나면 결혼을 준비하면서 함께했던 기억들이 떠오르거든요.
그럴 때 가슴이 벅차요. 저에게 이런 기회를 준 웨딩앤에게 너무 감사한 마음이 커요.”라고 말하는
김유나 주임은 여전히 초심을 잃지 않고 따뜻한 감성을 간직하고 있다.





“잘 맞는 플래너를 만나시는 것이 핵심이에요.”

결혼을 하는 신랑신부에게 김유나 주임은 현실적인 조언을 잊지 않았다.

“일하시면서 결혼 준비를 병행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조건과 상황에 맞춰 가장 좋은 것들을 추천해 주고 꼼꼼하게 관리를 해 줄 수 있는 플래너를 만나는 것이 좋아요. 요즘은 온라인에 정보가 너무 많기 때문에 오히려 현명한 선택을 하기 어렵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합리적이면서도 적절한 선택지를 줄 수 있는 플래너를 만나시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일단 한 번 해 보자는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는 편이라서 해보지도 않고 겁 먹고 피하는 일은 없어요.
두려워서 피하기만 한다면 저에게 찾아올 좋은 기회도 다 놓쳐버릴지 모르잖아요.
뭐가 됐든 내 앞에 닥친 일은 일단 다 부딪혀 보는 편이랍니다.”





“친한 언니나 동생, 친구같은 웨딩플래너가 되겠습니다.”

“저를 믿어 주시는 신랑신부님께 도움이 되고 싶고, 신뢰를 드리고 싶어요.
단순히 고객과 플래너로서의 만남이 아니라 언니, 동생,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친근한 웨딩플래너가 되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김유나 플래너는 한번뿐인 결혼식을 특별한 기억으로 남길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다짐한다.




Editor / 웨딩앤 편집부

instagram